칼럼과 강좌

전화 문의 안내

  • 02-432-5002
  • 평일 09:00 ~ 1900
  • 토요일 09:00 ~ 14:00
  • 일요일 09:00 ~ 12:00
  • 점심시간 13:00 ~ 14:30

공휴일 : 휴진

강좌

  • 칼럼과 강좌
  • 강좌

제목

실명 위험 있는 '당뇨망막병증', 조기진단이 관건 [황수경의 건강칼럼]

당뇨망막병증, 초기에는 자각 증상 드물어진행되면 치료 쉽지 않아...조기 진단이 중요정중영 원장 "당뇨 환자, 적어도 1년에 한 번 안저 검사받아야"[내레이션 : 황수경 아나운서]눈은 노화의 속도가 빠른 기관입니다. 보통은 중년에 접어들면서 조금씩 기능이 약해지고요. 백내장, 녹내장, 황반변성, 당뇨망막병증 같은 실명에 이를 수 있는 노인성 안질환이 본격적으로 나타나기도 합니다.이중 당뇨망막병증은 당뇨의 대표적인 합병증인데요. 당뇨로 인해 혈당이 높아지면 망막의 혈관이 약화되고 이는 결국 망막 혈액순환 장애를 초래합니다. 이렇게 혈액순환 장애로 약해진 혈관이 터지면, 망막 출혈이 생길 수 있고요. 혈액 속 지방이 혈관의 약해진 곳으로 새어 나와서 망막 내에 쌓일 수도 있습니다.문제는 당뇨망막병증 초기에는 시력 저하와 같은 자각 증상이 드물다는 것인데요. 증세가 점차 심해지면서 당뇨황반부종, 망막박리, 유리체 출혈 등이 생기고, 그로 인해서 시력이 급격히 떨어지게 됩니다. 시력 저하 등의 증상이 나타났을 때는 이미 당뇨망막병증이 상당히 진행됐다는 뜻이죠. 이렇게 오랜 시간 진행된 당뇨망막병증은 치료가 쉽지 않기 때문에 증상이 생기기 전에 안저검사를 정기적으로 받으면서 병을 조기 발견하고, 치료하는 것이 중요합니다.당뇨망막병증으로 진단되었다면, 진행 단계에 따라 혈당조절, 레이저치료, 눈 속 주사요법, 망막 수술 등의 치료를 진행할 수 있는데요. 발병 초기라면 공복혈당을 수시로 점검하고, 식후 2시간 혈당과 당화혈색소 수치를 확인하는 등 혈당관리를 엄격히 하면서 증상을 호전시킬 수 있습니다. 망막병증을 일으킨 혈당을 낮추기 위해서는 운동을 규칙적으로 하면서, 식이섬유가 풍부한 당뇨식을 섭취해야 하고요. 무엇보다 망막 혈액순환에 심각한 악영향을 끼치는 흡연을 삼가야 합니다.당뇨망막병증이 진행돼서 시력 저하의 위험성이 증가하는 상황이라면 레이저 치료를 고려할 수 있는 데요. 만약 황반부종이 생긴 경우라면 눈 속 주사요법을 시행해야 하고요. 여기서 유리체 출혈이나 견인성 망막박리 등으로 증세가 더 심해지면 수술을 선택해야 합니다. 이처럼 단계에 따른 적절한 치료가 이루어져도 한번 약해진 망막의 기능은 잘 회복되지 않기 때문에, 예전처럼 보는 것은 어려울 수 있습니다. 조기 발견이 중요한 이유죠.따라서 당뇨를 앓고 있다면 별다른 증상이 없더라도 당뇨망막병증에 대한 안저검사를 적어도 1년에 한 번씩, 정기적으로 받으시기 바랍니다. 당뇨 환자가 아니더라도 눈의 노화가 본격적으로 시작되는 40대 이상이라면 정기 검진을 받는 것이 좋습니다. 40세 이전이라고 해도 시력교정술을 받았거나 가족력, 고혈압, 높은 콜레스테롤 수치 등 혈관 관련 질환이 있다면 1년에 한 번씩은 안과 검진을 받는 것이 바람직합니다.칼럼 = 하이닥 의학기자 정중영 원장 (안과 전문의)

출처: 건강이 궁금할 땐, 하이닥 (www.hidoc.co.kr)